OFF
뉴스홈 > 동대문뉴스 > 새소식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2월13일 12시00분 ]


- 동대문구, 총 사업비 200억 투입 청량리종합시장 일대 도시재생활성화사업 본격 시동 -
 

- 상인, 고객 등 세대가 모이는 전국 최대의 장 조성…도시한옥 활용 복합문화공간, 공유주차장 구축 등 -
 

 

 

 

 

동대문구가 총 사업비 200억 원이 투입되는 청량리종합시장 일대 도시재생활성화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올해 1월 서울시에서 청량리종합시장 일대 도시재생활성화 계획을 고시함에 따라 구는 ‘세대가 모이는 전국 최대 상업․문화의 場, 청량리 모여마켓’을 모토로 12개 단위 사업을 본격적으로 펼치게 됐다. 
 

 

 

서울약령시를 비롯한 청량리종합시장 일대 9개 전통시장은 2017년 8월 서울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됐다. 이후 구는 계획을 수립하고, 2018년 상인협의체 구성·운영 및 도시재생 붐업사업 시행, 2019년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운영 등 4개 사업을 시작했다.
 

 

 

이어 올해는 ‘상인이 모이다’, ‘새로운 고객이 모이다’, ‘단골이 모이다’ 등 3개 목표를 이루기 위해 12개 사업 진행에 박차를 가한다.
 

 

 

상인이 모이는 시장을 위해 상인 중심의 시장 재생기반을 구축한다. 특화자원 기반의 신사업 발굴을 도모하고자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를 운영하여 상생협의체(상인회-거리가게-주민 등) 및 거버넌스 구성을 위한 지원체계도 만들어 간다. 차세대 상인 창업지원 공간으로 창업지원 플랫폼을 조성하고 상품개발 교육 및 홍보도 지원한다.
 

 

 

새로운 고객을 모으기 위해서 문화와 재미가 공존하는 시장을 만든다. 도시한옥을 활용한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하여 전시 및 체험시설을 갖추고, 대상지 내 시장별 특색을 살려 1시장 1특화 테마거리를 조성한다. 점포환경개선사업도 병행하여 시대의 흐름에 맞춰 변화한다.
 

 

 

마지막으로 단골을 모으기 위해 날씨에 구애받지 않는 전천후 시장, 고객이 배려받는 편리한 시장을 만들고자 아케이드를 설치하고, 배송서비스 운영을 지원한다. 공유주차장 시스템을 구축해 방문객의 편의를 도모한다.

 

 

 

 

 

<그림> 청량리종합시장 일대 도시재생활성화사업 목표 및 사업

 

 

 

홍보담당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저작권자 ⓒ DDMzin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동대문구 2020년도 표준지공시지가 7.53% 상승 (2020-02-17 11:19:33)
동대문구, 마스크·손소독제 매점매석 집중 단속 (2020-02-13 09:55: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