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동대문뉴스 > 동대문 이모저모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6월24일 10시23분 ]

- 올해 지역 다양한 문화가치 발굴 공유하기 위해 18개 사업 적극 추진 - 
  제기동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와 업무협약을 통해 생활문화예술발전을 위한 토대 마련 -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분위기가 침체되어 있는 상황에서 동대문문화재단(대표이사 구본호)은 이를 극복하고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함께’의 가치를 재생산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올해 동대문문화재단은 지역의 다양한 문화가치를 발굴하여 공유할 수 있는 18개 사업(공모사업 11건, 자체사업 7건)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 추진 공모사업으로 ▲지역의 역사·문화자원을 발굴하여 콘텐츠를 개발, 지속 가능한 문화예술 생태계를 조성하고 장르별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한 ‘2020 지역문화진흥사업-N개의 서울’(서울문화재단) ▲도시한옥 밀집지역의 문화적 가치 확대를 통한 자생력 있는 공유 경제 모델 개발을 위한 ‘2020 지역문화컨설팅 지원’(문화체육관광부, 동대문구) ▲지역 생활문화동아리 간 교류 확대의 장을 마련, 신규 동아리를 발굴하기 위한 ‘2020 생활문화협력체계구축’(서울문화재단) 사업 등이 있다. 

 


재단은 공모사업을 유치해 지역 문화자원에 대한 심층적인 접근과 더불어 문화다양성을 확장할 수 있는 방법을 구체화하고, 구민이 문화향유의 주체자로서 적극적인 활동을 펼칠 수 있도록 집중하고 있다. 

 


아울러 주요 자체사업으로 ▲생활예술동아리 활성화 지원사업-2020 코로나19 대응 힘내요, 동대문! ▲아트마켓운영 ▲우리마을문화제 ▲삼동제 등을 추진하며 주민과 적극적으로 교류하고, 긴밀한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커뮤니티를 활성화하고 있다.

 


한편 동대문문화재단은 2018년 6월 출범 이후 2년 넘게 지역 행사·축제를 진행하고 지역문화의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등 지역문화진흥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특히 구민의 문화향유 기회를 늘리고 문화소외계층의 문화접근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유관기관과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한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창의적인 협업 시스템도 구축했다. 

 


재단 관계자는 “동대문문화재단이 출범 이후 문화예술 인프라 조사 및 네트워크 형성에 초점을 맞추어 운영됐다면, 올해부터는 기존의 조사 방향을 확대하여 문화다양성 및 사이버공간에 집중하여 네트워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네트워크 간 거점을 설정하여 역사·문화·창작 공간 등을 연계하고,  커뮤니티를 활성화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올해 41년 만에 취소된 선농대제와 같이 코로나19의 장기화가 재단 운영에 변수가 될 수 있지만 재단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더 열심히 뛰고 있다.

 


지난 6월 5일 제기동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와 제기동 감초마을(제기동 67번지 일대)에서 도시재생사업과 생활문화예술발전의 토대를 구축하기 위한 협약식을 하고, 지역문화진흥원의 ‘2020 문화가 있는 날-생활문화동호회 활성화 지원’ 사업을 통해 지역 동아리들의 활동을 독려하는 등 감초마을을 중심으로 한 생활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앞으로 동대문문화재단이 다양하고 내실있는 문화 콘텐츠를 만들어 우리 구민들의 문화 갈증을 풀어주시길 바란다”며 “우리 구도 재단과 힘을 모아 구민들에게 다양한 문화 기회를 제공하고, 소통의 장을 넓혀 나가겠다”고 밝혔다.

 

 

▲동대문문화재단과 제기동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의 업무협약식 장면

 

 

홍보담당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저작권자 ⓒ DDMzin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2020년 제기동 고대앞마을 도시재생 주민공모 (2020-06-24 10:35:24)
청량리역, 대왕극장, 약령시장…그때 그시절 동대문구는 (2020-06-12 16:4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