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참여마당 > 독자마당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7월01일 10시13분 ]

국사 선생님의 말씀

 

 

김 동 석(답십리동)

 

세월이 꽤 흘렀나 보다. 벌써 40여 년이 지났으니....

 

 

내가 대구에서 다녔던 중학교에 지금도 잊을 수 없는 국사 선생님이 계시다. 어느 날 들려주신 선생님의 대학 시절 이야기가 지금도 귓가에 생생하다. 그때 내게는 매우 이상하게 들렸지만, 선생님께서는 대학을 가기 전이나 대학을 가서도 공부하는 것이 그리 큰 기쁨이 아니었다고 하셨다.


 

그런데 어느 날 선생님은 도서관에서 하루 종일 미친 듯이(선생님 표현에 의하면) 공부하고, 통행금지 전에 집으로 돌아오기 위해 도서관 계단을 내려오다 예전에는 느끼지 못했던 밤하늘의 영롱한 별빛이 온몸으로 느껴졌다고 했다. 그러던 중 불현듯 단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전율 같은 묘한 기분이 들었다고도 하셨다.

 


 

그 느낌은 자신에 대한 뿌듯함, 만족감, 자신감, 자긍심 등의 감정이 교묘히 결합된 감정이었다고... 선생님은경험담을 들려주신 후 우리들에게 공부는 마지못해 하는 ‘노동’이 아니라, 최선을 다해 노력한 이후 자신의 마음속 깊은 곳으로부터의 전율 같은 행복감을 맛보기 위해 한다는 말씀이었다.

 

50대 후반이 된 지금 아직도 그 말씀을 잊지 않고 있으며, 지금까지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그렇게 살기 위해 나름 열심히 달려온 것만으로도, 선생님의 교훈은 지금도 내게 살아 숨쉬고 있음이리다. 오늘따라 국사 선생님이 몹시 그립다. 이번 주말에는 집 근처 대학 도서관을 한번 찾아야겠다. 

 

 


7월 10일까지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 주세요. 수필, 가족사진, 우리 동네 사진, 그림 등 소재 제한은 없습니다.(500자 이내) 보내실 때는 이름, 주소, 전화번호를 반드시 써 보내 주세요. 채택되신 분께는 전통시장 상품권을 보내 드립니다.(단, 보내 주신 내용은 편집 방향에 따라 일부 수정될 수 있습니다.)

 

• 우편 : (02565) 서울 동대문구 천호대로 145 동대문구청 홍보담당관 소식지 담당자 앞
• 홈페이지 : 화면 가운데 동대문구 소식지 → 주민참여마당
• 이메일 : 20170102227@ddm.go.kr

 

 

홍보담당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저작권자 ⓒ DDMzin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8월호 · 초대시 봉숭아꽃 (2020-08-03 13:26:01)
7월호 선정동시 · 종이접기 (2020-07-01 09:5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