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동대문뉴스 > 새소식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7월08일 09시14분 ]

- 폐지 가격하락으로 어려움 겪는 폐지 수집 어르신 지원

- 재난관리기금 7천200만원 투입…160명 대상 ‧ 하루 100kg 한도

 

 

▲ 전농1동 폐지수집 어르신께 냉방조끼를 전달하고있다.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코로나19 장기화와 폐지가격 하락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폐지 수집 어르신들을 위해 폐지 단가 차액을 보전한다.

 

 

최근 중국정부가 환경규제를 강화하여 혼합폐지 수입을 금지하면서 kg당 폐지 단가와 재활용품 판매가격이 급락하였고 코로나19로 인해 상가에서 배출하는 고물 양이 줄어들면서 어르신들의 수입도 하락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민선7기 3년차를 맞아 폐지수집 어르신과 만나 어려운 처지를 듣고 즉석에서 폐지 가격을 일정 수준으로 보전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에 구는 7월부터 12월까지 재난관리기금 7천200만 원을 투입해 160명의 폐지수집 어르신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동대문구에 주소지를 둔 소득인정액 150% 이하의 차상위 계층으로 손수레를 이용해 폐지를 수집하는 65세 이상 어르신이다.

 

 

지원 방식은 기준단가(80원/㎏)대비 시세 하락 시 차액을 보전하며 폐지 상한 기준은 1인당 하루 최대 100kg까지다. 지원 절차는 폐지수집 어르신이 고물상으로부터 폐지판매 증빙자료(날짜, 단가, 중량, 판매수입액 등)를 발급받아 동 주민센터에 제출하면 달마다 구에서 차액에 따른 지원금을 지급한다.

 

 

구 관계자는 “이번 지원을 통해 어르신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도울 뿐만 아니라 주기적으로 어르신들의 안부까지 확인할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다”고 전했다.

 

 

자세한 사항은 동대문구청 청소행정과로 문의하면 된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코로나19와 폐지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는 어르신들을 위해 폐지 단가 차액을 보전하기로 했다”며 “이번 지원으로 폐지수집 어르신들의 경제적 어려움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재활용품 수거가 활성화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홍보담당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저작권자 ⓒ DDMzin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동대문구, 온라인 플랫폼으로“청년정책 의견모아요” (2020-07-09 10:14:12)
[동대문구=포토뉴스] 동대문구, 노인복지시설 이용자 988명 선제 검사 (2020-07-08 09:0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