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동대문뉴스 > 동대문 이모저모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11월27일 14시33분 ]


<용신동> 

수급자가 떠나며 남긴 전 재산, 주거위기 조손가구 구해


 

 

  지난 7월 용신동 주민센터에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7월 4일 지병으로 세상을 떠난 기초생활수급자 현 모 어르신의 조카였다. 조카는 “직계가족이 없는 어르신을 그동안 주민센터 직원들이 가족처럼 잘 챙겨줘서 너무 감사하다”며, 어르신이 남기고 가신 전 재산 300만 원을 주거위기 가구에 후원하고 싶다고 전했다. 

 

  용신동 주민센터는 유족의 뜻을 받들어 300만 원을 사회복지협의회에 기탁하고, 꼭 필요한 가구에 지원하기 위해 여러 차례 사례회의를 거쳐 신설동에 거주하고 있는 어르신을 대상자로 선정했다. 이 어르신은 그동안 100년 넘은 낡고 허름한 집에서 보증금 없이 월세 30만 원을 내며 지냈다. 이곳에서 상황이 어려운 자녀들을 대신하여 손주 4명을 맡아 키우며 아등바등 지내왔으나 최근에는 집 주인이 집을 허물기로 결정하여 비워줘야 하는 상황에 처하게 됐다. 


새로 이사 가야 하는 집 보증금을 마련하지 못해 막막해하는 어르신 가정의 상황을 확인한 후, 현 어르신이 남긴 유산을 해당 가구에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현 어르신이 남긴 300만 원에 동대문종합사회복지관에서 2달간 온라인 모금 및 바자회를 통해 얻은 수입금 200여만 원을 더해 총 500여만 원을 보증금으로 지원했다. 이를 통해 어르신은 11월에 손자들과 새로운 집으로 이사를 할 수 있게 되었다.


주거위기에서 벗어나게 된 어르신은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며 “보증금이 없어서 손주들을 데리고 어디로 가야 하나 앞이 캄캄했는데 이렇게 큰 도움을 받게 되어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김칠태 용신동장은 “나눔과 사랑을 남기고 가신 현 어르신과 가치 있는 뜻을 잘 전달해 주신 유족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보증금을 보태기 위해 후원해 주신 다른 많은 분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앞으로도 직원들과 취약계층을 잘 살피고 지역에 나눔 문화가 꽃 필 수 있도록 다리 역할을 충실히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홍보담당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저작권자 ⓒ DDMzin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동명교회,‘사랑의 쌀’202포 기탁 (2020-12-03 10:34:43)
동대문구소식 12월호 · 동대문구 이모저모 (2020-11-27 13:1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