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동대문뉴스 > 새소식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1년01월25일 11시20분 ]

- 문화시설 운영 재개 조치로 박물관 관람, 대관 이용 등 부분적 개관 -
- 서울시가 뽑은 <서울형 웰니스> 선정···우수한 의료관광 인프라 인정 -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임시 휴관 중이었던 동대문구 서울한방진흥센터(센터장 조남숙)가 21일부터 부분적으로 운영을 재개했다.

 


이번 재개관은 1월 19일부터 시작된 서울시 문화시설 운영재개 조치에 따른 것으로, 서울한방진흥센터에서는 서울약령시한의약박물관 관람 및 대관시설(다목적강당, 약선음식체험관) 이용이 가능해졌다.

 

 

추후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족욕체험장, 한방체험실 등의 프로그램도 점차적으로 운영을 재개할 계획이다.

 


센터는 방문객의 안전한 관람을 위해 △동일 시간대 입장인원 최대 15명  제한 △마스크 착용 입장 △발열체크 및 출입명부 작성 △이용자 간 2m 이상 거리두기 △운영 전후 방역 강화 등을 철저히 지킨다.

 


이와 함께 임시 휴관 중에 선보였던 비대면 교육 및 체험도 지속적으로 운영한다. △온라인 박물관 전시 관람 △SNS채널을 통한 온라인 교육 등 한방을 주제로 한 유익한 콘텐츠를 제공하여 직접 방문이 어려운 관람객도 공식 누리집(kmedi.ddm.go.kr) 및 SNS채널을 통해 집에서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한다.

 


한편, 서울한방진흥센터는 서울의 우수한 의료관광 인프라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해 12월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에서 뽑은 ‘서울형 웰니스’ 70선에 선정됐다.

 

 

‘서울형 웰니스’는 자연 속 힐링에 치중한 기존의 웰니스의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도심에서 즐길 수 있는 ‘도심형 웰니스’로 △뷰티스파 △웰빙푸드 △피트니스요가 △자연숲치유 △힐링명상의 5가지 테마에 부합하는 우수 관광시설을 의미한다.

 

 

우수 웰니스로 평가받은 센터는 앞으로도 시민들의 마음을 다독이고 치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역할을 해나갈 계획이다.

 


동대문구청은 “서울형 웰니스를 대표하는 서울한방진흥센터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구민들에게 활력소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센터는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방역을 철저히 하겠다.

 

 

관람을 위해 찾아주시는 모든 분들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한방진흥센터(☎02-969-9241)로 문의하면 된다.

 

 



▲서울한방진흥센터 부분 개관 알림 포스터

 

 

홍보담당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저작권자 ⓒ DDMzin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동대문구, 설맞이 온라인 직거래장터 운영 (2021-01-25 11:26:44)
“자동차세 미리 납부하고 9.15% 할인 받아요” (2021-01-25 10:2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