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동대문뉴스 > 새소식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1년02월23일 15시37분 ]

- 동대문구, 비·햇빛가리개, 고객센터 등 전통시장 환경개선에 160억 원 투입 -

- 환경, 경영 개선부터 안전관리까지…체계적인 투자로 전통시장 활성화 -

 

 

 

장기간 코로나19 상황이 이어지고, 대형마트·인터넷쇼핑몰 등에 밀려 침체 되어가는 전통시장을 활성화시키고자 동대문구가 올해도 전통시장 시설 및 경영현대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동대문구에는 총 20개의 전통시장, 3,140점포(건물형 8개 등록시장에 1,148점포, 골목형 12개 인정시장에 1,992점포)가 있는데 특히 제기동과 청량리동 일대에 서울약령시, 경동시장 등 10개 시장이 밀집되어 있다.

 

 

구는 이를 중심으로 시설현대화, 경영현대화, 안전관리 등 3가지 분야로 나누어 전통시장 살리기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우선 시설현대화 사업에 집중한다.

 

 

2003년부터 지난해까지 약 280억 원을 집행하여 비햇빛가리개 6개소(64억 원), 화장실 개보수 2개소(2억 원), 고객센터 2개소(14억 원) 등 시설현대화 사업을 추진해 온 구는 올해도 사업을 이어간다.

 

 

올해는 비·햇빛가리개설치, 고객센터설치사업, 통합방송시스템구축사업, CCTV 설치사업 등을 진행한다. 58억 원을 투입해 경동시장과 청량리청과물시장 중 왕산로 33길 일대 등 6개 시장에 비·햇빛가리개를 설치하고, 100억 원 투입하여 제기동 일대 시장의 보행로 확보, 물건적치 방지 등을 하여 소비자 중심의 전통시장으로 변화시킨다.

 

 

아울러 보행환경개선, 공공화장실 확충, 증발냉방장치 등 편의시설을 추가 설치하여 전통시장을 찾는 이용객의 편의를 증진할 계획이다.

 

 

장보기 배송서비스사업, 시장바우처사업 및 전통시장매니저사업 등 경영현대화 사업도 이어간다.

 

 

2011년 시작된 장보기 배송서비스사업을 통해 근거리 직접배송, 공동택배운영, 전화주문 등의 운영을 지원한다. 행정능력이 취약한 전통시장 8개소 등 상인회에 전문 인력을 고용·배치하는 시장바우처사업 및 전통시장매니저사업을 추진하여 시·구-전통시장 간의 협업을 활성화하고 일의 효율을 높인다.

 

 

상인과 시장을 이용하는 구민의 안전을 위한 안전관리사업도 진행한다.

 

 

화재방지를 위해 6개 시장에 16억 원을 투입하여 개별점포 내 노후배선 교체, 배관공사, 전등 및 콘센트를 교체하는 노후전선 정비사업과 IoT 기반으로 불꽃, 연기, 온도 등 변화를 감지하여 소방서 119상황실과 상인 스마트폰 앱 또는 문자로 즉각 통보하는 화재알림시설설치사업을 추진한다.

 

 

동대문구청은 “시설 및 경영현대화, 안전관리사업을 통해 우리 지역 전통시장의 경제 활성화를 유도하겠다”며 “다양한 연령층의 고객들이 전통시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신박한 전통시장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구는 지난해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예방하고자 전통시장 전 점포를 대상으로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손 소독제, 마스크 등을 배부하고, 자체적인 방역을 할 수 있도록 전통시장 자율방역대를 조직하고 시장별로 소독액과 방역기, 방호복과 장갑 등을 지원한 바 있다.

 

 

홍보담당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저작권자 ⓒ DDMzin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동대문구=포토뉴스] 동대문구 희망글판 봄 맞이 새단장 (2021-02-23 16:37:11)
“상가 임대료 인하하고 서울사랑상품권 받아요” (2021-02-23 13:4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