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뉴스홈 > 동대문뉴스 > 새소식  
쪽지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1년02월26일 10시59분 ]

- 동대문구, 코로나19 피해 근로자 고용유지지원금 3월부터 본격 접수

- 집합금지 및 영업제한 등 무급휴직자 우선 지원…3개월간 최대 150만 원

 

 

 

동대문구가 집합금지 및 영업제한 등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체 무급휴직 근로자에게 고용유지지원금을 최대 150만 원까지 지원한다.

 

 

무급휴직 고용유지지원금은 현실적으로 유급휴직이 어려운 50인 미만 소상공인 및 소기업 근로자의 무급휴직을 지원하기 위한 제도다.

 

 

구는 2020년 11월 14일부터 2021년 3월 31일까지 월 5일 이상 무급휴직한 근로자 중 오는 4월 30일까지 고용보험을 유지하는 근로자에게 월 50만 원 씩, 3개월간 최대 150만 원을 지급한다.

 

 

특히 50인 미만 무급휴직을 실시한 기업체는 모두 지원금 신청이 가능하지만 노래연습장, 학원, 식당, 카페, PC방 등 코로나19로 인해 집합금지·영업제한을 받은 기업체 소속 근로자를 우선 지원한다.

 

 

접수기간은 다음달 1일부터 31일까지 한 달간이며, 현장 방문(동대문구청 지하 2층 고용유지지원금 접수처), 이메일(ddmgoodgob@ddm.go.kr), 팩스(☎02-3299-2669), 등기우편(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천호대로 145, 일자리정책과)으로 신청이 가능하다. 단 휴일과 주말의 경우 이메일 접수만 가능하다.

 

 

신청서류는 고용유지지원금 신청서, 사업자등록증, 고용보험 사업장 취득자 명부, 개인정보처리동의서, 무급휴직자 통장사본이 필요하며, 위임장 첨부 시 대리신청도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동대문구 누리집(www.ddm.go.kr)의 구정소식란을 참고하거나 동대문구청 일자리정책과(☎2127-4974, 5130)로 문의하면 된다.

 

 

동대문구청은 “고용안정지원금이 고용한파로 실직 위기에 놓인 근로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최소한의 고용기반을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홍보담당관 이 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저작권자 ⓒ DDMzine,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로 보내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프린트하기
[동대문구=포토뉴스]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 이상무 (2021-02-26 11:20:20)
홈트족, 동대문구와 함께 운동하고 선물받고 (2021-02-24 14:19:36)